단풍도 잠시 곱더니

                          어느덧 겨울산이 눈앞에 있습니다.

                          모든 것은 이렇게 찰나로 흐르고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고 또 한번 말해주고 갑니다.

           

                          행복은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가지고 있는 것을

                          알아 차리고 즐기는 것이라고 하지요.

                          한해를 보내면서 아프기도 했고

                          따뜻하고 행복한 일도 많았습니다.

                          어딘가 아프고 슬펐다면 따뜻한 위로를 받을수 있고

                          즐겁고 행복한 일이 많으셨다면 그 행복을 나눠 보십시요.

 

                          크리스마스에 문수암에서 ~

 

                        

                         

 

                          진행 날짜 : 2019, 12, 24(화) ~ 25(수)  정원 15명

 

                       첫날은스님과의 대화, 마음의 등 만들기, 108배, 명상, 탑돌이도 하고

                             둘쨋날은  크리스마스 선물 보물찾기, 팔담금 기체조, 숲길걷기를 합니다.

 

                           * 그리고 온전히 휴식을 원하시면

                             문수암에선 맘이 가는데로 쉬셔도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