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암 바보여행 템플스테이 소개

 

나는 바보여행자입니다.

우리는 늘 생각을 만들어내고 과거와 미래를 오가며 쫒아 다닙니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서 삶은 완전히 온갖 분별망상에 점령당하게 됩니다.

이것은 과거에 내가 의도했던 행동들의 결과물입니다.

 

 

더 이상 우리의 삶은 과거로부터 온 것들부터 오염되는 삶을 살아서는 안 됩니다.

무엇을 얻으려는 의도로 수행하는 것은 또 다른 미래의 찌꺼기를 낳는 행위에 지나지 않습니다. 

 

 

무언가를 있는 그대로 보는 것

우리는 수행을 통해서 어떤 경지에 도달하는 것을 강조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얻게 될 어떤 경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지금 당장 여기에서의 성실하고 바른 노력입니다.

 

 

동이 트면 일어나고, 밥 먹고, 일하고, 절하고, 걸으며 고요하게 일상적인 수행을 계속할 뿐입니다. 우리의 진실 된 수행의 목적은 무언가를 있는 그대로 보는 것입니다.

애쓰거나 조작하는 것 없이...

 

 

생각을 멈추려고 애쓰지 마세요.

어떤 생각이 마음속으로 들어오면 다만, 도망가지 말고 그대로 놓고 바라보세요.

지금 이 생각이 진실이냐고 조용히 반문해보세요.

그리 오래 머물지는 않을 것입니다.

 

 

지리산 문수암에서 하룻밤, 그저 바라보는 수행자로 한번 살아보세요.


 










 

'템플스테이 > 바보여행템플스테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보여행 템플스테이 소개  (0) 2017.05.22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