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한 생활 *

 

                                  살면서 템플스테이를

                                  처음 경험 해 본 사람입니다.

                                  다른곳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일단 물, 공기가 너무 좋습니다.

                                  산책로도 좋고 공양간 밥도 너무 맛있습니다.

                                  살면서 힘들때 마음정리 하고 싶을때 언젠가는

                                  또 오게 될것 같습니다.

                                  2박 3일이 아쉬울 만큼 너무 만족하며 잘 쉬다 가네요.

                                  스님들, 보리 항상 건강 하셔서 다음에

                                  또 뵈었으면 좋겠네요.

                                  마음이 힘들때 또 와서 쉬다 가겠습니다.

                                  좋은 말씀들,  항상 생각하며

                                  하루 하루를 소중히 여겨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 12월 4일

 

 

 

                                

 

 

                          

                                   * 나에게 주는 선물 *

                         

                          27번째 생일을 맞아 우연히 선택한 문수암

                          노상 먹는 술

                          이래 먹든 저래 먹든 이번 만큼은 나에게만 집중하고 싶었다.

                          검색창에 아무 생각 없이 클릭 하다 예약했고 그냥 왔다.

                          오고나니 정말 잘 왔다고 생각든다.

                          우연한 선택으로 좋은 인연 좋은 시간 보내고

                          좋은 추억만 가지고 간다.

                          내일이면 아마 매번 감탄사만 연발하던 공양시간이 그리울것 같다.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