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비움

 

   여러가지 생각들을 하러 템플스테이를 하러 왔는데

   편히 쉬어서 오히려 생각들이 없어졌습니다.

   덕분에 문수암과 주변의 자연을 있는 그대로 보고

   편히 쉴 수 있었습니다.

   문수암까지 오기가 힘들었지만 후회는 되지 않습니다.

   스님께서 해주신 밥도 맛있고

   보리랑 습득이가 너무 귀엽고 보살님과 스님께서 잘 맞아주셔서

   좋았습니다.

   이 경험을 통해서 다시 일상생활로 돌아가서 더 열심히 살 수 있을것 같습니다.

   이번엔 혼자 왔지만 다음에는 동생이랑 같이 오고 싶습니다.

   감사했습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의 비움  (0) 2021.01.07
심신의 안정  (0) 2021.01.04
H.O.T Happy our Time  (0) 2020.12.20
템플스테이 시작 안내입니다.  (1) 2020.09.15
나를 돌보고 안정시키는 시간, 치유  (0) 2020.09.15
완벽 . . . 그 자체! 또 오고 싶다.  (0) 2020.08.15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