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너무 힘들어서 무작정 들어 온 이곳에서

                        머릿속이 비워진 느낌이 좋아 하루 더 묵었습니다.

              

                        속마음을 차분히 들어주신 스님께도 정말 감사합니다.

                        답을 구하고자 온 절인데 모든걸 비우고 가는것 같습니다.

 

                        정성스런 공양음식과 향기로운 커피, 재롱둥이 보리

 

                        모두가 고맙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장기간으로 한번 더 오도록 할께요 !!!

 

                        따뜻한 방과 정성스러운 음식 그리울것 같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치료가 된것 같아 얼굴에 미소를 찾고 갑니다.

 

                                                            2019, 11월에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