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을 따라 12월 31일 어린이 참가자도 다섯명이 왔다지요.

                          템플스테이를 여러번 참가해 본 예성이와

                          처음 참가한 아이들이 염주만들기 108배를 했습니다.

 

                          소원이 많아 염주알이 모자랄것 같다는 보령이

                          유치원에서 절을 해보았다는 민엽이

                          과묵한 현준이

                          그리고 동생들을 잘 챙겨준 예성이까지 

                          한배하고 한알 끼우고 또 한배하고 ,,,

                          그렇게 한알 한알 예쁜 염주를 만들었답니다.

                          

                          두손 모은 합장과

                          진지한 저 눈빛엔 어떤 소원이 있었을까요??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연비누 만들기  (0) 2020.01.08
아이들의 108배  (0) 2020.01.04
소원등 만들기 ~  (0) 2019.12.31
지리산 천왕봉  (0) 2019.12.25
동지 새알심 빚기 ~  (0) 2019.12.23
겨울 털고무신 준비했어요 ~  (0) 2019.12.09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