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함께,

                          부부끼리,

                          친구끼리,

                          그리고 동료들과

                          깊어진 가을 주말

                          또 이렇게들 다녀 가셨습니다.

 

                          올해는 단풍이 늦어

                          여전히 푸른잎이 보이지만

                          이제 절정으로 가고 있는것이 보입니다.

                          그리고

                          문득 문득

                          쏟아지는 가을햇살이

                          아까워 집니다.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추의 하룻밤 ~ 문수암에서 템플스테이  (0) 2019.11.11
꽃을 입은 검정 고무신들  (0) 2019.10.22
즐거운 공양 시간  (0) 2019.10.21
웃음이 가을 햇살을 닮았습니다.  (0) 2019.10.21
볕이 좋은날  (0) 2019.10.21
멀리 울산에서 ,,,  (0) 2019.10.16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