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으로 인해

                                 지리산 골짜기 문수암은 조용한 나날들입니다.

 

                                 초파일마저 미뤄져 다소 여유로워졌지만

                                 조금씩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이틀동안 고운 한지등도 만들었고요 ~ ~

 

                                 겨우내 신던 털고무신도 씻고

 

                                 커피콩 사서 볶아도 보고

 

                                 언덕으로 밭으로 봄나물도 체취하고요 ~ ~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수암의 시간  (0) 2020.04.03
진달래 화전 만들기 ~ ~  (0) 2020.03.27
다육이들 정리 ~ ~  (0) 2020.03.25
문수암 방송 촬영 하던날  (0) 2020.02.05
천연비누 만들기  (0) 2020.01.08
아이들의 108배  (0) 2020.01.04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