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암 주변관광 명소

 

 

 남명 조식 유적지

  • 조선 중기의 유명한 유학자인 남명 조식의 유적이다. 조식 선생은 많은 벼슬이 내려졌으나 모두 거절하고, 학문연구와 후진양성에 평생을 보냈다.

    남명(南冥) 조식(曺植)(燕山君 7() 1501선조(宣祖) 5(), 자건중(字楗仲), 별호산해(別號山海), 본관 창녕(本貫昌寧))은 남다른 재질(才質)과 용공(用工)(절제(節制))으로 일찍부터 학덕(學德)을 갖추어 대성(大成)하였으나 사환(仕宦)(벼슬)에는 나아가지 않고, 평생(平生)동안 선비와 처사(處士)(산림(山林))로서 굳건히 일관(一貫)하였다.

     


 

 산천재

  • 지리산 산청 '남명 조식'이 노년에 머물렀던 곳.남명 조식(1501~1572)1501년 경남 합천군 삼가면 토동에서 출생하여 어린시절 한양으로 옮겨 쭉 그곳에서 자랐다.19세 때 기묘사화로 조광조 등이 죽음을 당하고 숙부도 이에 연루되어 화를 입는 것을 목격하고 잘못된 정치의 폐해를 탄식하였다.30세 때 처가가 있는 김해의 신어산 아래에 '산해정'을 짓고 학문에 정진하면서 제자들을 양성하였다. 48세 때에는 다시 고향인 삼가의 토동으로 돌아와 '놔룡정''계부당"을 짓고 제자들을 양성하였므며,61세에 지리산 아래 산청 덕산으로 옮겨 '산천재'를 지어 여생을 보냈다고 한다.

     

 

 

  동의보감 촌

  • 동의보감의 고장 산청은 당대 최고의 명의인 류의태 선생과 허준 선생, 조선후기에 중국에까지 명성을 떨쳤던 초삼, 초객 형제 등 명의들로 이름난 전통한방의 본 고장이다.

    또 지리산 자락에서 자생하는 약초는 그 효능이 탁월해서 그 우수성이 널리 알려졌다. 이런 전통을 이어받아 산청군에서 금서면 특리 일원에 산청 한의학박물관을 짓고 매년 한방약초축제를 열어, 동의보감촌을 조성하는 등 산청을 한방약초, 한의학의 성지로 만들고자 하고 있다 


 

  남사 예담촌

  • 경북하면 안동하회 마을이요, 경남하면 산청남사 마을이라고 할 정도로 옛날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다.

    "남사예담촌"은 고즈넉한 담장 너머 우리 전통 한옥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어 표면적으로는 옛 담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내면적으로는 담장 너머 그 옛날 선비들의 기상과 예절을 닮아가자는 뜻을 가지고 있다.

     

    주요시설지원 : 마을교육장, 한옥민박시설, 예담원(식당), 예담(찻집), 예담촌방앗간


 □ 황매산 

  • 경남 산청군 차황면 법평리에 위치한 황매산은 한뫼산으로 큰(넓은) 산이란 뜻에서 비롯한 이름인데 후에 한자어로 바뀌면서 황매산이 되었다. 태백산맥(太白山脈)의 마지막 준봉인 황매산은 고려 시대 호국 선사 무학대사가 수도를 행한 장소로서, 경남 산청군 차황면 법평리 산 1번지의 황매봉을 중심으로 동남쪽으로 뻗은 기암절벽이 형성되어 있어 작은 금강산이라 불릴 만큼 아름답다.

    바위가 불쑥불쑥 고개를 내밀고 있는 등산로 주변 풍경을 감상하며 2시간 정도 땀 흘리며 오르다 보면 정상부가 나온다.

 

 □ 겁외사(성철스님 생가) 

  • 산청군 단성면 묵곡리, 대전-통영간고속도로 바로 옆에 성철스님생가와 겁외사가 있다.

    성철스님은 현대불교를 대표하는 선승으로 해인사의 초대 방장을 지내셨고 조계종 제6대 종정을 지냈다. 이 곳 묵곡리는 1912년 음력 219일 성철대종사가 태어난 곳으로 해인사 성철스님 문도회와 산청군은 1998년 성철대종사 열반 5주기를 맞이하여 단순한 생가복원 차원을 넘어서 성철스님기념관을 세워 수행의 정신과 그 가르침을 기리고 겁외사를 건립하여 종교를 뛰어넘는 선 수행, 가르침, 포교의 공간을 조성하여 2001330일 문을 열었다.

     

    겁외사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절이라는 의미로서 늘 영원한 진리를 추구하고자 했던 성철대종사의 수행자적 의지가 담긴 이름이다.

     


 

 □ 지리산 둘레길 8코스

  • 지리산둘레길 8코스

    운리마을 백운계곡(5.6km) 마근담입구(문수암, 2.1km) 덕산(사리)(6.2km)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운리마을에서 산청군 시천면 사리까지 걷는 13.9km의 지리산 둘레길. 백운계곡에서 마근담을 지나는 솔숲과 참나무 숲이 일품이다.

     


 

□ 산청 곶감축제

  • 지리산의 대표적인 겨울 축제.

    문수암에서 5분거리의 천평에서 열리는 산청곶감축제. 청적지역인 지리산의 맑고 깨끗한 공기와 차가운 기후, 그리고 적당한 햇볕으로 약 40일 이상 자연 건조하여 타 지역 곶감에 비해 당도가 높고 과육의 질이 부드럽고 곶감의 씨가 적다.

    매년 1월경 곶감출하시기에 열리는 산청곶감축제는 대한민국 최우수 콘텐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문수암소개 > 주변관광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수암 주변관광 명소  (0) 2017.05.22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