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마당/템플스테이 갤러리

슴슴...

by 문수암 2022. 3. 24.

사찰 입구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들어온 문구가 '바보여행'

먹었다면 먹은 이 나이에 바램이 있다면 '좀 바보스럽게 살아가면 좋겠다'였다. 

나에게 딱 알맞은 말이라 가슴이 활짝 열리는 기분이었다. 

공양도 억지로 더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슴슴한 맛이 보약을, 자연을 먹는 것 같았다.

아침 산책길도 넘넘넘 좋았어요~

보리와 수양이가 안내하는 길이~

풋풋한 대학생들이 앞서가는 길이~

푸른 소나무가 양갈래로 늘어선 길이~

특별한 힐링이었습니다. 

자그마한 사찰에 어울리는 모든 것들에 감사합니다. 

 

 

'참여마당 > 템플스테이 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청문수암 템플스테이 좋았어요~  (0) 2022.05.25
휴식과 안정  (0) 2022.03.24
슴슴...  (0) 2022.03.24
모두 좋았습니다.  (0) 2022.03.07
비움과 채움  (0) 2022.02.24
비움, 선물  (0) 2022.02.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