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마당/템플스테이 갤러리

비움과 채움

by 문수암 2022. 2. 24.

토요일 바쁜 업무를 소화하고 휴~ 하는 마음으로 문수암으로 향하는데 가슴이 설레었다. 

도착하니 보리와 수양이가 반갑게 맞아주었다.

처음 보는 도반들이지만 따뜻했다.

주지스님도 그냥 편안한 이모처럼 주지란 상을 버리신 듯했다. 

저녁 공양. 와~ 하며 식탐을 불러 일으켰다.

속도 조금은 비워야지 다짐한 게 무너졌다. ㅎㅎ 감사한 마음이었다.

다음날 보리와 수양이가 안내해준 산행은 '하이라이트'라고 말하고 싶다. 

모두가 하나된 귀한 시간. 젊은 대학생 참가자들도 너무 예쁘더라. 

맑디 맑은 공기와 산과 도반이 어우러진 귀한 시간.

나의 내면이 조금은 더 비워졌길.....

다시 찾고 싶다.

수고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참여마당 > 템플스테이 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슴슴...  (0) 2022.03.24
모두 좋았습니다.  (0) 2022.03.07
비움과 채움  (0) 2022.02.24
비움, 선물  (0) 2022.02.14
  (0) 2022.02.07
또 오고 싶은 곳  (0) 2022.02.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