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마당/템플스테이 갤러리

by 문수암 2022. 2. 7.

작년 한 해 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평소 알고 있지만 잘하지 못하고 서운해지던 것들에

대해 스스로 답을 찾으려고 노력했던 '쉼'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정말 좋았던 것 같습니다. 

장난이 심하고 에너지 넘치던 수양이, 무던하고 듬직하고 잘 보듬어줄 것 같은 보리와 같이

바보숲길 걷기도 즐겁고 눈 덮힌 천왕봉의 모습도 기억에 남을 것 같네요. 

전망대에서 마셨던 짜이차도 맛있었고 매 끼니마다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으로 입이 호강한

날들이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같이 오신 분들이나 스님과 대화를 많이 못한 아쉬움도 살짝 있네요.

약간의 불편함은 템플스테이의 묘미겠죠?

다시 한 번 방문할 수 있기를 바라며 ...

잘 쉬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

 

 

 

 

'참여마당 > 템플스테이 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움과 채움  (0) 2022.02.24
비움, 선물  (0) 2022.02.14
  (0) 2022.02.07
또 오고 싶은 곳  (0) 2022.02.07
한 해의 기분 좋은 시작 !!  (0) 2022.02.07
바쁜 일상에서 벗어난 고요한 휴식  (0) 2021.11.1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