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자신과 마주하는 휴식의 시간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온 시간들과 함께

희미해지는 시력과 체력의 부족함을 느끼는 순간

나 자신에게도 휴식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며칠의 검색을 통해 문수암 템플스테이를 결정하고

설렘에 오전 일과를 바쁘게 정리하고 출발~

문수암의 아름다운 풍경을 마주하는 기쁨과

보리와 습득이의 환영에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스님과의 차담을 시작으로

예불과 108배의 비움의 시간들...

정갈한 공양의 시간은

지금도 생각나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한 밤에 수많은 별들을 보며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기는 시간이

나에게 얼마만이었는지...

산속을 함께한 시간들과 스님의 따스한 말씀들...

살아가면서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생각하며

다음엔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쉼터  (0) 2021.04.29
나 자신과 마주하는 휴식의 시간  (0) 2021.04.01
바라보기  (0) 2021.03.21
힐링의 끝  (0) 2021.02.06
무위자연  (0) 2021.02.02
친구들과 첫 템플스테이  (0) 2021.02.02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