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보기

낯선 길을 따라 문수암을 마주 했을 때, 저는 많이 지쳐 있었습니다.

짐을 풀고 차실에서 차를 마시면서 숲에 이는 바람소리, 새소리를 들으면서

비로소 그때 제 자신을 똑바로 마주 보며

내가 지쳐 있던 이유들을 되짚어 볼 수 있었습니다.

번잡스러운 템플스테이가 아니라

조용한 가운데 스스로를 찾아갈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TV나 스마트폰을 들여다 볼 시간에 집에서라도            

차분히 왜 이런 시간을 보내지 못했나 후회도 들었습니다.

여기서 깨달은 생각들을 일상에서도 소중히 간직하고 실천하며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문수암의 공양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분들이 말씀하셨으리라 짐작 됩니다만

두말하면 입 아프죠^^.

정갈하고 건강한 음식, 스님들의 손 맛을 볼 수 있어 더욱 영광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꼼꼼하게 챙겨주신 팀장님께 감사드립니다.

제가 갔을때 함께 오신 분들은 두세 번 많게는 열 번 정도 오신 분이 있어 놀랐습니다만,

떠나는 날이 되니 그 이유를 알겠습니다. 

다시 꼭 찾고 싶은 문수암에서 편안하고 행복하게 잘 머물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쉼터  (0) 2021.04.29
나 자신과 마주하는 휴식의 시간  (0) 2021.04.01
바라보기  (0) 2021.03.21
힐링의 끝  (0) 2021.02.06
무위자연  (0) 2021.02.02
친구들과 첫 템플스테이  (0) 2021.02.02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