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마당/템플스테이 갤러리

무위자연

by 문수암 2021. 2. 2.

 

 

무위자연

 잘 먹고, 잘 놀고, 잘쉬다 갑니다.

여름에 한번 오고 이번에는 겨울에 다녀갑니다.

초록빛 여름과 달리 나뭇잎 하나 없는 겨울이지만

황량함은 느껴지질 않습니다.

안개 내린 새벽의 절은

화창한 봄날과는 또 다르게 포근했습니다.

계절마다 이토록 포근한 문수암에

봄에도 가을에도 또 오고 싶은 마음입니다.

우리의 일상속에서 계절의 돌고 돎은 그저 흐르는 시간일 뿐이지만,

이곳에서 계절이 오고 감을 본다면

그 하루하루의 변화들을 느낄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자연이 그리울 때, 문수암이 그리울 때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잘 있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참여마당 > 템플스테이 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라보기  (0) 2021.03.21
힐링의 끝  (0) 2021.02.06
무위자연  (0) 2021.02.02
친구들과 첫 템플스테이  (0) 2021.02.02
생각의 비움  (0) 2021.01.07
심신의 안정  (0) 2021.01.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