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신의 안정

 

처음으로 템플스테이를 해 보았는데

코로나로 인해 예불을 못해서 아쉬운 마음은 크지만

보리와 습득이와 함께 사찰에서 뛰어놀며

좋은 공기도 마시고 좋은 환경에서 지내다 보니 정신이 맑아지고

스트레스 해소에도 너무 좋았습니다.

절에서 먹는 공양도 너무 맛있었고 다음날 아침 템플스테이 가족들과

산책을 하며 좋은 공기를 마시고 몸과 마음이 건강해 지는 것 같았습니다.

내년에도 꼭

다시 한번 방문하고 싶고 좋은 추억 쌓고 갑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의 비움  (0) 2021.01.07
심신의 안정  (0) 2021.01.04
H.O.T Happy our Time  (0) 2020.12.20
템플스테이 시작 안내입니다.  (1) 2020.09.15
나를 돌보고 안정시키는 시간, 치유  (0) 2020.09.15
완벽 . . . 그 자체! 또 오고 싶다.  (0) 2020.08.15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