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움을 알다

 

                         반복적인 일과를 보내다 친구들과 함께 문수암 템플스테이에 오게 되었다.

                         할머니를 따라 어릴때부터 절은 종종 갔었는데 절에 들어와서

                         지내는 경험은 처음이었다.

                         입구에 들어오자마자 바람에 흔들리는 풍경소리와 깊은 산 속 맑은 하늘을

                         쳐다보는 것만으로 환기되는 기분이었다.

 

                         프로그램 일정대로 절복으로 갈아입고 스님과 차담을 나누었다.

                         익숙한 경험은 아니었기에 처음엔 조금 어색했지만

                         스님께서 얘기해주신 말씀들을 들으니 당연하면서도 인간은 누구나 같은

                         고민과 생각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른 저녁을 먹고 저녁예불을 드리러갔다.

                         저녁 예불 후 108배를 시작했다. 사실 108배를 하기 전에 과연 내가 이걸

                         다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었지만 108배를 하는 순간에 절을 하고 절하는       

                         나의 모습에만 신경을 쏟으면 된다는 스님의 말을 떠올리며 집중하다보니 50번쯤

                         한 것 같은 느낌에 108배가 끝났다.

                         힘든 줄 알았던 108배가 생각보다 더 빨리 끝이났다.

                         절을 하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불을 끄고 누웠다.

                         평소 자는 시간보다 이른 시간이었지만 불을 다 끄고 밖의 물소리만이

                         들리는 고요함에 문득 템플스테이도 여러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템플스테이 자체가 꼭 무언가를 하려고 하기보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이 곳에서 쉬면서 지금에 감사하고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템플스테이 오기 전에 무언가를 항상 하려하고, 찾아야만 즐거움을

                        느낀다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일어나지 않은 상황을 생각하면

                        현재에 집중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큰것이 아니라도 작은것부터 실천하며 그것을 끝까지 이룰 수 있는 힘을

                        108배를 하면서 배웠다.

                        108배를 하기 전에는 처음하는 것에 대한 확신이 없었는데 절을 하고나서

                        이것이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을 느꼈듯이

                        앞으로 내가 해내야 할 것들과

                        거쳐가야 할 과정들에 대해 어떻게 마주해야 할지 절을 하면서 느꼈듯이

                        무언가를 해낼 수 있는 생각을 하게 된것 같다.

                        나와 같은 사람들이 있다면 한번쯤은 큰 생각없이 지나가는 것도 좋을것 같다.

                        1박 2일 동안 잘 지내다 갈 수 있도록 도와주신 보살님과 스님께도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2020년 7월 17일   ㅡ  스무네살의 템플스테이 

                      

                         

 

 

 

 

 

 

 

 

 

 

 

              ** 잘 쉬는 법을 배우고 가는 길

 

                 처음 들어 왔을때는 모든게 어색하고 익숙치 않아서 헤맸었는데

                  1박 2일이라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막상 떠나는 시간이 되니까

                  아쉬운 마음이 더 크다.

                  고기없이도 맛있는 밥과 귀여운 마스코트 보리도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고 공기도 너무 맑아서 오랜만에 개운하게 하고 나니

                  시간이 지날수록 머리속이 텅 비워져서 몸도 가벼워 지는 느낌이었다.

                  또 스님과의 차담에서 말씀해 주신 베풂에 관해서도 앞으로

                  실천할 수 있는 마음을 가진 계기가 되었다.

                  절에 있는 동안 푸근하고 자비로운 마음으로 대해주신 스님,

                  항상 맛있는 밥해주신 보살님,

                  항상 친절히 보살펴주신 보살님께 꼭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하루라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밖에서 스트레스 받았던 일들을 완전히 잊고

                  잘 쉬는 법을 배우고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가는 법을 배우는

                  계기가 된것같다.

                  또 제일 좋아하는 친구들과 함께 절에서 아주 큰 추억과 기억을

                  만들어 갈 수 있어서 고맙고 감사한 마음이다 ♡♡

 

 

                                       2020년 7월 17일 ~

 

 

                 

                 

 

 

 

 

 

 

 

              ** 천공

 

          스님과의 차담에서 '천공' 이라는 단어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하늘에서 누군가에게 필요한 것을 내려주는것 처럼 이번 템플스테이는

           저에게 천공인것 같습니다.

           처음 도착했을 때부터 평화로운 풍경이 저희를 맞이해 주었고

           애교쟁이 보리와 좋은 보살님들, 스님들까지 저에게 잘해주셔서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특히, 스님께서 해주시는 이야기들은 제가 가지고 있던 생각들을

           바꾸게 해주었습니다.

           나의 마음가짐을 어떻게 가지느냐와 상대방을 헤아리는 법도 제가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생각들과는 다르게 생각해보는기회가 되었습니다.

           친구들과도 웃고 떠들고 108배와 명상을 하는 동안에도 제가 밖에서는

           미뤄뒀던 생각이나 마음을 정리해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하지만 여기 절에 있는 동안은 오롯이 저 자신에게 집중하고

           밖의 일은 잠시 잊고 이 순간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목탁소리와 계곡물소리 그리고 바람에 흔들려서 나는 풍경소리

           모두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2020년 7월 17일 

 

 

 

 

 

 

                           ** 힐링

 

         

              1박 2일 동안 템플스테이를 하면서 저는 체험형을 선택했지만

              많이 힐링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스님과의 차담, 절밥 먹기, 보리와 산책, 108배, 명상 등을 통해

              마음이 어지럽지 않고 그저 행복하고 편안해졌습니다.

              밤 낮 없이 들리는 물소리와 계곡 소리는 지친 저에게 선물같은 느낌이었고

              절에 같이 사는 '보리'라는 강아지와 함께 노는 것도 정말 자연 그 자체와

              어울리는 느낌이었습니다.

 

              '스님과의 차담' 시간에는 '내려놓는 법'  을 배울 수 있었고 제가 제일

              좋았던 시간은 108배와 명상을 한 시간이었습니다.

              108배를 하면서 들리는 라디오 속에서 살면서 제가 감사한 것들에 절하고

              모든 사람이 행복할 수 있는 것에 절하는등 절하면서 지난 나를

              반성하고 내려놓을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고 마음이 여유로워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는 종교도 다르고 체력도 좋은 편이 아니라 사실 조금 걱정이 됐었는데

              막상 해보니 너무 평온하고 근심, 걱정이 사그라드는 느낌이어서

              다음 번에는 가족들에게 꼭 소개시켜주고 또 한반 더 함께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 .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