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따라  처음 템플스테이를 왔던 아이들

       완준이, 우진이, 다유  ~

       때로는 진지하게 차도 마시고

       보리따라 잔디밭에서 노닐고

       방으로 마루로 신난 일정을 마치고 갔답니다.

       게임을 안해도 심심하지 않고

       놀것이 많다던 완준이와 우진이

       아침에 일어나며  여기 너무 좋다며 또 오자 했다던 다섯살 다유 ㅎㅎ

 

      

 

 

 

 

 

우진이의  엽서 색칠하기는

                                                어찌 저리 색이 맑고 이쁜지요.

                                      

 

 

 

                          

 

 

 

 

                               * 생각을 바꾸는 시간

 

                      평소 절에 다녔지만 기회가 없어 하룻밤을 보낸것도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늘 바쁘게 절하고 공양드리고 시간에 쫓겨 집에 가다가

                        여유를 가지고 절을 둘러보니 바람도 보이고 햇빛도 보였습니다.

                        스님과 차담 시간에서 궁금한 것을 질문하였습니다.

                        내 안에서 나도 모르던 모습들이 나와 괴로움을 느끼고 있었는데

                        스님께서 내가 변한것이 아니라 그 모습도 나의 모습이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 말씀을 듣고 제 마음의 괴로움은 악한 내 모습니 아니라

                        이러한 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지 못한 괴리감에서 왔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자세가 필요하다는것

                        그리고 꾸역꾸역 바꾸려고 무진애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공양에서도 배려덕분에 분에 넘치는 식사를 할 수 있었고 

                        편안한 잠자리와 따뜻한 차로 마음을 달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문수암에서 받은 좋은 기운과 베푸는 마음을 주위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7월 5일     부산에서 오신  지은씨 ~ ~

 

 

 

 

 

 

 

 

                                       * 고요의 경험

 

                                평소 절을 관광지처럼 찾기만 하던 제게 이 곳에서

                                하룻밤을 지샌다는 것은 굉장히 색다른 일이었습니다.

                                캠핑이라도 떠나는 듯 신나는 마음으로 출발했지만

                                고요하고 평화로운 이곳에 도착하고 나니 신나는 마음은 조금

                                가라앉고 금새 정화되는 느낌을 받았어요.

                                밥을 공양하는 것 부터 108배를 하기까지 처음이라 모든게 어색했지만

                                모두가 각자의 것에 집중하는 것을 보고 저도 저만의 방법으로

                                생각하고 예불을 드렸습니다.

                                하룻밤 새 대단한 깨달음을 얻은 것은 아니지만 오랜만에 주어진

                                홀로 생각하는 시간에 감사할 수 있었어요.

                                부산에서 산청까지 가까운 거리는 아니었지만 다시 기회가 된다면

                                꼭 부모님을 모시고 오고 싶은 곳이에요.

                                인자한 웃음으로 세심하게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보리야 사랑해♡

 

                                                      2020년  7월 5일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