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수암 템플스테이

 

           나를 위한 휴식형 템플스테이

           문수암 입구에 들어서자 내 맘의 평온과 안정감에 참 아름다운 사찰에

           감동이 스며들며 팀장의 간단한 사찰 안내를 받으며 방에 짐을 풀고

           사찰 복장을 갈아입고 스님과의 차담시간에 많은 공감을 느끼며 소통시간에

           참 잘 왔다는 맘이 , ,

           나 자신에 대한 어리석음을 깨닫고 템플스테이가 넘 좋았음을 느꼈습니다.

           사찰음식에 좋은 맛난 공양으로 대접받고 내 몸이 힐링됨을 느꼈어요.

           저녁예불에 백팔 참회 기도에 심신을 내 놓고 부처님전에

           백팔기도가 저절로 환희심으로 가득찼어요.

           다시 오고싶은 문수암 템플스테이가 넘 좋았고

           몸과 마음이 힐링으로 감사합니다.

           체험형 템플스테이보다 휴식형 템플스테이도 참 좋았음을 느끼고

           좋았음을 거듭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아침공양전  예불하고 뒷산으로 산책도

           1시간 하고 차잎따기 체험도 신선한 공기에  좋았습니다.

           도반들과 좋은 경험, 맘과 몸 힐링의 템플스테이

           다시 하고픈 템플스테이

           스님과 공양주 보살님께 감사드립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섯번째 템플스테이, 재충전의 시간  (0) 2020.07.07
(딸과 둘이서)일상에서의 탈출?  (0) 2020.07.03
문수암 템플스테이  (0) 2020.07.02
리셋,내안의 나를 찾아서 떠난 여행  (0) 2020.06.14
나와의 눈맞춤  (0) 2020.06.08
휴식  (0) 2020.06.02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