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우, 서준이의 네번째 템플스테이 ~

     산에 가는것도 좋아하고 108배를 힘들어 하지 않는 형 서우

     그리고 처음으로 108배를 끝까지 했던 일곱살 서준이가 엄마와

     네번째 문수암 템플스테이를 했답니다.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의 또 순간들, , ,  (0) 2020.07.27
또 다른 즐거움 ~  (0) 2020.07.18
네번째 템플스테이  (0) 2020.06.25
꽃길만 걸으세요~ 문수암은 꽃천지  (0) 2020.06.04
보리와 준서  (0) 2020.05.30
문수암의 시간  (0) 2020.04.03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