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머리를 비우고 감각에 집중해 본 시간

 

                 문수암을 가기 위해 산길을 올라가며 생각했다.

                 푹 쉬면서 큰 고민, 작은 고민, 눈앞의 고민, 먼 미래의 고민들을

                 해결해야지  하지만 2박 3일의 템플스테이가 끝난 지금

                 아무 것도 정답을 찾지 못했다.

                 대신 터질 것 같은 내 마음을 내려놓고 바라보는 법을 배웠다.

                 

                 처음은 스님과의 차담 시간이었다.

                 찻잔에서 향이 흘러나오듯 입에서 나도 몰랐던 내 생각들을

                 두서없이 막 내뱉었다.

                 찬찬히 들어주시던 스님께서 여러 좋은 말씀을 해 주셨는데

                 그 중 '찻잔을 바라보고 있는 나,  바라보고 있음을 알아차리는 나 '

                 에 대한 말씀이 기억에 깊이 남았다.

 

                 이후 저녁에는 108배를 하며 내 몸이 어떻게 움직이고

                 어느 근육을 쓰는지를 느꼈고

                 다음날 산행에서는 내 발 밑의 흙의 푹신함, 귀를 스치는 바람,

                 여러 방향에서 울리는 각기 다른 새소리등

                 주변 자연을 온전히 내 감각으로 인식해 보는 시간을 보냈다.

 

                 '휴식' 이라는 말 그대로 자연과 부처님의 그늘 아래서

                  몸과 마음을 기대어 쉬다 가는 느낌이다.

                                                

                                                    2020, 5월 24일

 

 

 

 

                               *생각의 정화, 마음의 정화, 몸의 정화

 

                           평소에 템플스테이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 기회로 하게되어 너무 좋았고 뿌듯했습니다.

                           사실, 건강이 안좋아서 요즘 근심 걱정이 많았는데

                           108배를 하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아하는 친구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좋았고

                           오전에 숲길을 걸으면서도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서울에서 일에 치이다가 왔는데 굉장히 천천히

                           가는 법도 배우고 남 속도에 나를 맞추기보다 나에게 맞는 속도를

                           찾는 법을 배운것이 가장 뜻깊었습니다.

                           다음에는 가족도 데려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5월 24일

 

 

 

 

 

 

 

                                   * 잡념 지우개

 

                      복잡한 생각들을 지울 수 있게 해주는 지우개 같은 시간이었다.

                      굳이 애를 쓰며 머리 아프게 할 일은 생각을 조금만 비우면

                      아주 별 것 아닌 쉬운 일이 되어버리며 과거, 미래도 중요하지만

                      현재의 시간에 집중하는 것이 좀 더 과거와 미래를 위하는

                      길임을 꺠달았다.

                      평소였다면 생각을 지우지 못하고 집에 틍어박혀 있을 시간에

                      108배, 산행등을 하며 내 스스로의 내면은 부지런할 수도

                      있음을 알았고 정신 또한 맑아져 굉장히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식사도 매우 맛있었으며 다음에 또 참가해 볼 의향이 있다.

 

2020년 5월 24일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와의 눈맞춤  (0) 2020.06.08
휴식  (0) 2020.06.02
잡념 지우개  (0) 2020.05.26
공지사항  (0) 2020.05.20
힐링, 먹방 - 행복한 태교여행  (0) 2020.05.11
여유로웠다  (0) 2020.05.11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