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이 지나고 있는 문수암은

                    조금씩 그리고 조심스럽게

                    인연을 다시 맺어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맑고 기운찬 지리산에 오셔서

                    자기만의 호젓한 시간을 갖거나 친구와, 가족과 오셔서

                    조금 더 천천히 조금 더 여유롭게 쉬었다 가십시요.

                   

                    

 

          * *    문수암은 현재 다르 일행들과

                  방을 같이 쓰지 않으며 혼자 오시면

                 1인실을 드리고 일행이 계시면  같이 방을 사용할 수 있게

                 배려하고 있으니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전화를 주셔도 좋습니다.

 

         * *     그리고 지금 수도권 상황은 지켜봐야 할것 같아

                  서울,경기, 인천 ,,,  참가신청은 잠시 부류하고 있으니

                  양해 부탁합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식  (0) 2020.06.02
잡념 지우개  (0) 2020.05.26
공지사항  (0) 2020.05.20
힐링, 먹방 - 행복한 태교여행  (0) 2020.05.11
여유로웠다  (0) 2020.05.11
마음의 보약  (0) 2020.05.04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