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다림끝에  시작한 템플스테이

                          그리고 반가운 분이 다시 찾아 왔습니다.

                          좋았던 기억을  같이 하고싶은 분들과 함께요 ~ ~

 

 

 

                      

 

                                마음의 보약

 

                          10년간의 묵은 짐을 내려놓고 간다.

                          즐거운 마음으로 가볍게 놀려고 방문했는데 오히려

                          나를 돌아보고 힐링시간을 갖는 계기가 되었다.

 

                          주변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나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기분이었다.

                          아침마다 지져귀는 새소리, 맑은공기, 봄을 맞아 돋아나는

                          푸른 새싹 나뭇잎들

                          또 차와 함께한 웃고 울고한 스님과의 담소시간들

                          그리고 나를 다 이해한다는 보리의 눈빛은 정말 잊을수 없을것 같다.

 

                          지나간 괴로움이 한번에 다 추억으로 바뀌진 않겠지만

                          상처가 있다는 사실과 치유가 될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선물을 얻고 가는듯하다.

 

                          문수암에서 가졌던 시간들과 깨달음을 잊지않고 일상으로 돌아가서

                          살아가는데 큰 원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2020   5월 1일  ... 거제에서 오신

 

 

 

 

 

 

 

 

 

 

 

 

 

 

 

 

 

 

 

 

 

 

 

 

 

 

 

 

 

                          수망으로 커피를 볶고 있는 승환씨 ~

 

                          갓볶은 커피는 숙성시켜야 해서 바로 맛은 보지 못하지만

                          뒤에 오시는 분들을 위한 향기로운 봉사입니다 ^^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힐링, 먹방 - 행복한 태교여행  (0) 2020.05.11
여유로웠다  (0) 2020.05.11
마음의 보약  (0) 2020.05.04
Very good ! 또 오고 싶습니다.  (0) 2020.05.04
다시 시작 합니다 . . .  (0) 2020.04.21
5월 1일부터 템플스테이를 시작합니다.  (0) 2020.04.19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