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다르게 산빛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빗물 잔뜩 먹은 나무들은

                                제법 그늘을 만들어 주고

                                하늘은 더없이 푸른 오늘입니다.

 

   

            

 

                                

 

 

 

 

 

 

 

         황금 회화나무도 가지를 뻗고

         잎이 늦게 나오는  나무중 하나인 은행나무도

         오늘보니 쑥 나오고 있네요 ~ ~

 

          

 

 

 

 

 

 

 

 

         돌나물, 민들레, 괭이나물, 제비꽃, 솜양지 ,,,,

         잊고 있었던 찻잎까지 뾰족 뾰족 어린순들이

         언제 이렇게 자랐는지요.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보약  (0) 2020.05.04
Very good ! 또 오고 싶습니다.  (0) 2020.05.04
다시 시작 합니다 . . .  (0) 2020.04.21
5월 1일부터 템플스테이를 시작합니다.  (0) 2020.04.19
공지사항 변경입니다.  (0) 2020.04.03
공지사항(4월 5일까지 연장)  (0) 2020.02.27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