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문을 닫고 제법 시간이 많이 지나갔습니다.

                                 사방엔 봄풀들이 나오고 개나리, 진달래, 벚꽃도 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했네요.

              

                                 이 시간을 기다렸을 많은 분들과 아이들의 힘찬 목소리대신

                                 대웅전 앞 마당과, 오손도손 즐거이 차마시던 옹달샘 찻집,

                                 그리고 산길까지  , , ,   아직은 고요함과 봄 햇살만 가득하답니다.

                                 하지만 금방 그 웃음들 마주 하겠지요.

 

                             

        

 

                                

                               

 

 

                  예상하지 않았던 휴식으로 긴 휴가도 보내고

                  그리고 소소한 봄맞이도 해봅니다.

 

                  겨우내 살짝 언것도 보이고 분갈이가 필요한것도

                  빽빽해져 나눔도 필요한 다육이들 정리 ~

                 

 

 

 

 

 

                          겨울에도 많이 자란 선인장은 빨간 화분으로 옮기고요 ~

                          분도 옮겨주고 흙도 다시 채워 주었더니

                          다육이들이 행복해 보입니다.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수암의 시간  (0) 2020.04.03
진달래 화전 만들기 ~ ~  (0) 2020.03.27
다육이들 정리 ~ ~  (0) 2020.03.25
문수암 방송 촬영 하던날  (0) 2020.02.05
천연비누 만들기  (0) 2020.01.08
아이들의 108배  (0) 2020.01.04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