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를 졸업하고 취업전선에 뛰어들면서 편안하게 쉬어본적이

                      없었던것 같습니다.

                      여행이야 꽤 다니긴 했지만 이렇게 마음 편하게 일정에 쫓기지도 않고

                      쉬어 본 경험이 없어 이번 템플스테이는 저에게

                      꽤 큰 의미를 준것 같습니다.

 

                      2020 버킷리스트중 하나였던 템플스테이 체험은 문수암으로

                      왔었기 때문에 더 특별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일하면서 쌓였던 스트레스와 나도모르게 가지고 있던 열등감

                      남을 향한 불신, 이기심, 두려움 모두 다 떨치고 갈 수는 없지만

                      얽어 매어져 있던 어느정도의 감정은 버리고 갈 수 있을것 같습니다.

                      특히 108배를 하며 나온 말들이 곧 내 마음과 같은 것이 많아

                      더 집중해서 절을 할 수 있었습니다.

         

                      공양때 나왔던 음식들도 생각보다 너무 맛있고 여양가 있는 음식들 이어서

                      한층 더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스님과의 차담시간엔 여러 사람들과 모여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은 평소에는 절대 할 수 없는 너무나도 소중하고

                      귀중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지리산의 정기를 느끼며 했던 산행 또한 저에게 다시 한번

                      활력을 주는 시간이었습니다.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지만 짧고도 굵었던 이번 템플스테이는

                      나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고 놓지 못했던 것들을 놓고갈 수 있었던 후련함의

                      시간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생애 두번은 느끼지 못할 경험을 얻고 갈 수 있어 행복하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것 같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음번엔 휴식형으로 다시 와보고 싶습니다.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