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 .   없다. 

 

                          세상은

                          '해야 할 것' 과  '하지 말아야 할 것' 으로 가득차 있다.

                          지난 시간 이 둘 사이에서 당연하다 여기며 지냈다.

                          물론, 사회가 요구하는 것도 있지만

                          스스로 만들어 가둬버린 것도 있다.

 

                         그러나 문수암 이곳에선

                         딱히 해야할 것도, 하지 말아야 할 것도 없다.

                         ' ~  싶은 대로'   하면 되고, 말아도 되고 , , ,

 

                        갇혀 있어 보이는 이곳 사찰에서

                        오히려 갇히지 않은 생활을 만끽했다.

                        무엇보다 필요한 것이었다.

                        몇 시간 후면 2가지로 양분되어 있는 세상으로 나간다.

                        그 틈바구니 속에서도 마음으로 갇혀 있지 않겠다 다짐한다.

 

 

 

                           

 

 

 

 

 

                            시간의 흐름을 온전히 받아 들이자.

 

                       고등학생때 부터 막연히 바래 오던 템플스테이를 드디어 오게 되었다.

                       좋은 인연들과 함께 템플스테이를 하면서 바쁜 일상 속에서

                       놓치기 쉬웠던 감정들을  차근차근 느낄수 있었다.

                       절 문화가 익숙하지 않은 우리에게 항상 친절하게 설명해 주신 보살님

                       템플스테이 내내 따스하게 우리를 반겨 주신 스님들

                       그리고 오랜만에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참 변하지 않았다는 걸 느끼게 해준 화연이 까지

                       세상의 소중한 인연들과 함께 한 편안하고도 따뜻한 시간이었다.

 

                       항상 욕심내어 무언가를 성취하고 성장하는 것을

                       좋아하는 나에게 이 1박 2일의 시간은 이루지 않아도 괜찮다는

                       것을 알려 주었다.

                       모든게 크게 와 닿던 예전과는 달리 편안하고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호흡과 시간은 멈추지 않는다.

                       그저 흘러 간다. 

 

                       호흡 명상을 하면서 정말 오랜만에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머리를 비웠다.

                       무언가를 바라지도 기뻐하지도 괴로워하지도 않으며

                       내 호흡과 나에게 주어진 시간을 온전히 받아들였다.

                       메리골드,  반드시 찾아오고야 말 행복 

                       차담을 하며 배우고 느낀 것들처럼 행복을 갈망하기 보다는 

                       순간에, 지금에 온전히 집중하면

                       행복은 자연히 따라온다는 것을 배우게 되었다. 

                        

                   

               

 

 

 

 

 

 

 

 

                            처음 템플스테이를 참가할 때는 낯선 환경에 대한

                            조금의 두려움을 가지고 있었는데 스님께서 친절히 알려주셔서

                            편안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평소 가지고 있던 생각들을 스님과 공유하면서

                            항상 마음 속으로만 생각했던 고민들을 입밖으로 내뱉을 수 있었고,

                            그것이 제게 큰 용기가 되었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던 생각들을 다시 생각해 보고 고쳐나가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특히 이곳에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마음을 여유롭게 하는 과정이

                            무척 좋았고 너무 많은 생각을 담고 있던

                            머릿속도 비울 수 있었습니다.

                            보리와 함께 장난치며 평소 개를 무서워 했던 점도 조금은

                            고칠 수 있었던 것 같아 한편으로 너무 기쁘고 좋았습니다.

 

                            항상 많은 고민들을 공유하던 소진이와 함께 템플스테이를

                            할 수 있게되어 좋았고 마음을 재충전시켜 앞으로의 일상을 더욱

                            힘차고 의욕있게 보낼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