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암행!    맑은 정신으로 욕심을 버리고 가볍게 살겠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갖지 말라

                          미워하는 사람도 가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은 못 만나 괴롭고

                          미워하는 사람은 자주 만나 괴롭다.

                                               -선방일기 中 -

 

                             문수암 1박 2일 템플스테이 중에 스님께서 권해 주신 "선방 일기"

                         를 일독하였습니다.

                         읽으면서  스님들의 고충에 안타까우면서도 한편으로는 보통 사람들 처럼

                         작은 것에 고심하는 모습에 동질감이 느껴져서인지 

                         재밌게 읽었습니다.

                         아!  스님들도 나와 같은 사람들이지....^^

                         아들과 함께 3주만에 문수암을 다시 찾았습니다. 

                         첫번째 방문때 기억이 너무 좋았고 

                         두번째는 낯설지 않아서 더욱 편안하게 쉬다가 갑니다.

                         스님들, 보살님, 보리, 모두 같은 자리에서 묵묵히

                         속세에서 쏟아져오는 방문객들 맞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작은 암자에서의 템플스테이는 문수암이 유일한데 힘드시더라도

                         잘 지켜 주시길 바랍니다.

                         근간에 또 찾아 뵙겠습니다.

                                               -서상훈 올림_ 

                        

 

 

 

 

 

 

 

 

 

 

 

 

 

                                 정말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첫 경험이라 욕심 내지않고 서투르면 서투른 모습 그대로

                          머무르다 갑니다.

                          따뜻한 방,  좋은 음식들, 좋은 사람들

                          인연에 감사하고 또 감사해하며 이곳을 떠납니다.

 

                          이곳에 계신 그리고 오실 모든 분들이 늘 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저희 가족들 역시 올 한해 건강하시기를 . . .

                         

                          끝으로 이곳을 가꾸고 운영해주신 스님분들 외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