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스테이

 

                   먼 길을 오는거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오랜만에 맑은 공기도 마시고 자연도 느끼니 정신이 맑아졌습니다.

                   밥도 너무 맛있었고 정말 쉬러 온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해주신 말씀도 유익했고 평소에 잊고 살았던

                   감정들을 일깨워 주셨습니다.

                   다음번에 네명이 또 방문하겠습니다.  (혜주)

 

 

 

                        *내가 찾던 휴식

                   

                   템플스테이를 처음 해보았는데 기존에 가지고 있던

                   절에 대한 무거운? 조금은 낯설던 이미지보다

                   훨씬 친근하고 밝은 분위기에 너무 행복했습니다.

                   어렴풋하게 알고 있던 절하는 방법,

                   지식을 알게되어 뿌듯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스님들과 보살님들도 딸처럼 대해 주셔서 저와 친구들 모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행복한 휴식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다음번에는 조금 더 철 들어서 오겠습니다! (자은)

 

                  

 

 

 

 

 

 

 

 

 

                              *  ♡행복

 

                          지리산이라고 해서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안추워서 좋았습니다.

                          다들 단무지 공양으로 겁을 줬는데 밥이 너무 맛있어서 또 좋았습니다.

                          맛에 비해 많이 못 먹어드려 죄송합니다.

                          차담하면서 들었던 말씀들이 전부 공감이 되었고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속세에선 명상할 일이 별로 없는데 15분 명상이 인상 깊었습니다.(정은)

 

 

 

                               *휴식

 

                          친구들과 졸업여행으로 템플스테이를 오게 되었는데

                          모두들 흔쾌히 따라와줘서 너무 고마웠고 생각보다

                          경험해볼 수 있는 것도 많고 즐겁게 시간 보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사실 조금 힘들면 어쩌지 했는데 1박 2일 머무는동안

                          정말 잘 챙겨주시고 계속 좋아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정말 졸업전 친구들과 잊지못할 특별한 여행이 된것 같습니다.

                          다음에 정말 모두 취업하면 또 다같이 휴식하고 힐링할 수 있게

                          올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정말정말 너무 좋았어요.♡♡

 

                      

                         

 

 

 

 

 

 

 

 

 

 

 

 

 

*************************************************

                               

               

 

 

 

 

 

 

                                 * 깨달음

 

                           윤회사상이 깊게 자리 한 불교에서 우리는 죽고

                           태어남을 끊임없이 반복한다고 한다.

                           나에게 그 의미는 육체적인 죽음과 환생만을 뜻하진 않는다.

                           날마다 오늘의 우리는 없어지고,

                           그 다음날의 우리는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존재하는 것이다.

                           오늘 우리가 어떻게 하루를 살았느냐에 따라

                           내일의 우리는 행복한 인간의 모습일 수도,

                           비겁한 인간일 수도 있는 것이다.

                           오늘의 흔적은 내일의 나에게도 남을 것이며,

                           우리가 그 흔적에 대해 집착을 버리지 않는이상 계속해서

                           원치않는 모습으로 살아가는 악순환으로 반복 될 것이다.

                           과거는 과거에 묻어두고, 미래는 미래에 맡겨두고,

                           집착을 버려야 하겠다.

                           나는 지금, 오늘에 온전히 집중하며

                           당신을 보물같이 여길 것입니다.     --- 주신영 --

                          

 

 

 

 

                             굽이 쳐 오르는 산세를 따라

                             상처로 짐을 싼 사나운 이방인 하나가 길을 떠나오.

 

                             별이 부르는 드높은 소리를 따라

                             속세를 벗어나 굶주린 여행객 하나가 길을 떠나오.

 

                            물안개가 감도는 강가의 안내로

                            주렁주렁 매달린 메말라가는 주홍색 과일염주밭 사이로

                            그들의 발길이 향한 작은 암자

 

                            주린 배를 달래는 양식과

                            거친 맘을 위로하는 말들 사이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의 경계 사이를 아스라히 지나

 

                            무언가 모를 기억의 환상을 마음에 품고

 

                            그렇게 온전한 나 자신이 되기 위해 떠나온 여정 -

                            그 끝에서

 

                            이제 공허함 마저도 나의 일부임을 마주하며

                            세상의 물결이 흐르는대로 내 자신을 던져 봅니다.  大建 - 진리

 

                   

 

 

 

 

 

 

 

 

 

 

 

 

 

 

 

 

 

 

 

 

***************************************************************** 

 

 

 

 

 

                        

 

                                    * 나 (我)

                         문수암 템플스테이를 지내는 동안 다도를 즐기면서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작은 암자이지만 볼거리, 먹거리에 너무나도 놀라울 정도로 즐거웠고

                         한번씩 친구들과 오기에 좋은 절인 것 같습니다.

                            특히, 소수의 인원이 왔기에 부처님께 예불을 올리는 것에

                         더욱 집중할 수 있었고 명상 시간을 통하여 있는 그대로 저를

                         바라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끝으로 , , ,  

                         "지금의 저를 만든 것은 바로 나 자신" 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타인이 아닌 내가 만든 나의 모습이 지금의 저 자신이고,

                         앞으로의 나 자신임을 마음 속에 새겨가며 살아가야 겠습니다.

                         좋은 말씀 주심에 감사합니다.

                         그간 살아오면서 남이 만들어온 '나' 로 나자신을

                         많이 바라보고 왔던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생각이 저를 괴롭게 하지 않았을까 하는 반성을 하게 됩니다.

                        

           

 

 

 

                         

 

 

 

 

 

 

 

                                  *사막의 오아시스

                        

                          항상 바쁜 일상 속에서 앞만 보고 달려온

                          나 자신에게 잠깐의 휴식과 명상으로 편하게 쉴 수 있었습니다.

                          내일부터 다시 바쁜 일상 속으로 돌아가서

                          거친 모래 폭풍이 기다리는 사막을 헤매겠지만 가끔

                          오아시스 물 같은 템플스테이가 그리워질 때 다시

                          문수암으로 오겠습니다.

                          그때까지 보리야 잘 놀고 있으렴 ~

                          

 

 

 

 

 

 

 

 

                         아들과 1박 2일 템플스테이 잘 하고 돌아갑니다.

                         살면서 1년에 한번 정도 템플스테이 다녀왔고

                         문수암이 다섯번째 입니다.

                         문수암은 작고 아담하면서 스님께서 너무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엄마집에 쉬었다 가는 느낌입니다.

                         템플스테이 하면서 같은 절을 두번 간 적은 없는데

                         문수암은 다시 찾고 싶습니다.

 

                         "맑은 정신으로 욕심을 버리고 가볍게 살겠습니다."

 

                         저의 요즘 기도문입니다.

                         몸과 지식은 어른인데 내 안의 자아는 아직 어린아이가 살고

                         있는것 같습니다.

                         수행연습하면서 마음처럼 잘해서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한 인생을 살아가려고 합니다.

                         아들과 잘 상의해서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1박 2일 순간순간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애써주신

                         스님, 보살님 모두 감사드립니다.

                                                             --서상훈 드림--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