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생각지도 못한 경험을 문수암에서 하게 되었습니다.

                          작은딸이 서울에서 내려와서 같이 뜻 깊은

                          하루를 보내면서 올해 한해도 마무리 잘 하고

                          새해 설계도 하면서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를 돌아보느 계기도 되었으며 맛있는 음식과

                          친절한 스님과의 대화도 참 좋았습니다.

                          앞으로는 기회가 된다면 자주오고 싶은 곳입니다.

                          지인들에게도 많이 알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이 행복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나다.

                         

                     

                   

 

 

 

 

 

                          *지리산에서의 발걸음

 

               벌써 문수암에서의 3번째 템플스테이를 마치게 되었네요.

               SNS를 통해서 처음 문수암 템플스테이에 오게 되었는데

               공양도 너무 맛있게 하고 체험들도 다른 큰 절들과는 다르게

               새로운 것과 흥미있는 것들이어서 매달 오고 있어요!

               스님도 그림을 잘 그리셔서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저와 함께

               생각도 쉽게 나누었다고 느껴져서 더욱 편하게 쉬다 가는것 같아요.

               '보리' 가 계속 저를 기억해줘서 너무 신기하면서도 고마워요.

 

               이번에는 지리산 전망대에서 경치를 보았는데 올라가는게 너무 힘드더라구요...

               보리가 도와줘서 전망대까지 겨우겨우 도착했는데

               진짜 올라간 걸 후회하지 않을 예쁜 경치였어요!♡

               사진으로 본 지리산보다 천배 만배 더! 아름다운 전망을 보면서

               떡과 밀크티를 마시고 먹었는데 너무 좋았어요ㅎㅎ

               산까지 올라가면서 얼었던 발가락도 잠시 느낀 여유에 녹아내렸답니다!

               산에 갔다 맛있는 점심 공양을 받으니 그야말로 꿀맛이었어요.

               보살님들과 스님들께서 저를 위해 '고구마 맛탕' 콩고기, 콩고기 가지 탕수육 그외,,,

               등을 주셔서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지리산에서 맞는 새해 천국인줄 알았어요☆

 

               피로가 싹 가시더라구요 ㅎㅎ

               내년에도 다시 ,,    아! 새해를 맞이했으니 올해죠? ㅋㅋ

               올해도 꼭 다시 오겠습니다.

 

               P.S 올해 2020년에는 주지스님도 심훈스님도 보살님들도 모두 건강하세요!

                    여전히 밥은 맛있더라구요 ㅎ 

 

                                지리산에서의 작은 인연 ,      공예성

              

              

 

 

 

 

 

 

 

 

             *제 3의 세계

         2019년을 마무리하며 한 해의 마지막을

         템플 스테이로 보낸다는 생각에 많이 설레었습니다.

         사리 마을에서 문수암까지 걸어오는 25여분 동안

         자연을 느끼고 하늘을 바라볼 수 있었고

         문수암에서의 24시간은 여유, 그 자체였습니다.

 

         취업난에서 남들처럼 취업하며 살아가기 위해

         아등바등 하루하루 살아가다 모든것을 내려놓고

         아무 생각없이 나 자신만 생각할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원하는 목표를 이루고 여유로운 모습으로 다시 오겠습니다.

         감사했습니다.

 

 

 

 

 

 

 

 

 

 

 

 

 

 

 

                              쉼 !!!

 

                         아련하게 한번쯤 경험 해보고 싶었는데...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며 가족간의 사랑과 이해를

                         발판으로 더 아끼고 수용해주는 바람직한 가정을 소망하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정갈하고 깨끗한 환경과

                         다른 사찰에서 느껴보지 못한 다양한 음식과

                         특히 우리 가족에게 배정된 정갈한 침구와 편안한

                         잠자리를 두고두고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을것 같다.

                         작은 소원하나 이루고 가는 지금 ~

                         소원이 생활 곳곳에 내 삶 속에서 가까이 있음을 느끼며,,,

                         이런 공간을 제공 해 주신 문수암 예쁜 스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언제나 건강하게 건강하게

                         안녕히 계십시요. ♡♡♡

 

 

 

 

 

 

                             *생각정리

 

                         마음이 복잡해서 쉴 새 없이 지냈던 요즘

                         새해맞이 템플스테이를 통해서 심신의 안정을 할 수 있었고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색다른 경험을 통해서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서도 이날을 생각하며

                         잘 지낼 수 있을것 같아요.

                         처음이 너무 좋았어서 다음에도 한번 더 체험하고 싶습니다.

                         행복한 경험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돌포들의 여행

 

              올해는 어디로 가볼까하다

              우연히 인터넷으로 산청 문수암을 검색하게 되었다.

              5명의 아줌씨들이 1월1일 여지껏 한번도 안 해본

              문수암 템플스테이 , , ,  

              약간의 부담과 기대감으로 , , , 도착하니

              아담하고 조용한 , , ,  우리를 먼저 반긴 건 보리였다.

              처음엔 너무 놀랐지만 곧 친해졌다.

 

              방 배정 받고 차와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옹달샘 차방

              다육이와 아기 자기 찻잔과 , , ,인자하시고 조용조용 하신

              스님의 좋은 말씀 , , ,  너무너무 행복했다.

              저녁 공양은 신선한 재료와 이쁘게 데코한 음식들 맛은

              환상적이었다.

              너무 맛있어서 과하게 먹는 부작용도 있었다.

 

              예불시간, 108배와 명상시간, ,

              명상은 처음이었는데 마음이 비워지고

              머리가 맑아지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잠자리는 우리가 생각했던 절에서의 방이 아니고

              여행가서 자는 팬션 수준이었다.

              방도 따뜻하고 아늑한, 조용한 템플스테이였다.

              기회가 된다면 또 와서 경험하고 싶은 경남 산청문수암

              정말로 정말로 힐링 잘하고 갑니다.

              스님 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 돌포회 일동-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