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일상

 

                        넉넉해 보였던 2박 3일 일정은 순식간에 지나가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간다.

 

                          여기에는 자유가 있고 여유가 있으며 불안함이 없다.

 

                          집과 직장에서 무언가 해야하는 조급함에서 벗어나서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이내 적응했다 싶더니 곧 끝나 버렸다.

 

                          늘 해왔던 삶으로 복귀 하지만 여기에서 가졌던 마음,

 

                          느꼈던 미약한 깨달음으로 인해 지난주 보다

 

                          조금 더 작년보다 조금 더 평온한 나 자신이 될것 같다.

 

                                                       2019년 12월 30일

 

 

 

 

          

 

 

 

 

 

 

 

 

 

 

 

                        *편안함과 여유로움을 한껏 느낀 시간!

 

 

                   바쁜 서울을 벗어나 자연속에서 여유를 느끼며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멋진 한옥에서 묵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마루에서 보이는 산세와 구름이 멋졌고 절의 모습이 좋았습니다.

                   귀한 음식을 차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울에서는 먹고 싶어도 먹을 수 없는 귀한 음식들이었습니다.

                   예쁘게 담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성이 가득 느껴지는 밥상이었습니다.

        

                   명상을 해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다리가 저려서 힘들긴 하지만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산책을 다녀와서 좋았습니다.

                   소원등을 만들어서 재미있었습니다.

                   108배를 하고 예불을 드린것도 좋았습니다.

                   보리와 놀아서 즐거웠습니다.

                   정말 착하고 똑똑한것 같습니다. 보리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스님,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날 좋을 때 또 한번 오고 싶습니다.

                   좋은 기억 많이 만들고 갑니다.

 

                                         2019년 12월 30일

 

               

 

 

 

 

 

 

 

 

 

 

 

 

 

 

 

 

 

 

 

 

 

 

 

 

 

 

 

 

 

 

                          *여유로운 쉼

     

                       사실 종교적으로 달라 조금의 어색함과 '이래도 되나,,,?

                        하는 걱정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릴때부터 우리의 옛 문화와 불교에 대한 궁금함과

                        차분하고 안락한 느낌을 좋아했기 때문에 기대가 되고 체험하고 싶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마음이 맞는 지인들과 함께 템플스테이를 하게 되어서 참 좋았습니다.

                        처음 문수암을 들어설 때 부터 맞이해주신 보살님의 따뜻한 미소와,

                        해맑은 보리와, 많이 크진 않지만 웅장한 느낌의 대웅전이 너무 아름답고

                        마음이 정화되는 동시에 제가 느끼고자 했던 '차분함'이

                        느껴졌기에 종교를 떠나 '아 , , , !  내가 찾던 느낌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매 시간 차려주신 공양은 생각하고 걱정했던 것보다 아주 맛있고 너무나

                        정갈하게 잘 차려져 정성이 한가득 느껴진 밥 이었습니다.

                        ("이거 ... 교회밥 보다 더 맛있는데?!"라고 이야기도 했었습니다.)

 

                        그리고 108배에 다한 걱정은 생각보다 금방 끝나는 것이었고 '~에 대해

                        감사하며 절 합니다' 하는 108가지 감사에 대해 다시 나를 돌아보고

                        생각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처음으로 만들어본 염주는 너무나 재밌었고 예뻤고 의미있는 나만의 염주라

                        이제 매일 명상하며 만지작거릴것 같습니다.

                        산을 둘러 걸으며, 경치를 보며 차를 마시며, 2020년에 대한 소원등을 만들며,

                        좋은 사람들과 함께 밥을 먹고, 차를 나누고, 맘을 나누는 것은 이 테플스테이만의

                        매력이었고 주변에 너무 너무 추천 하고싶고 추천 할 것이며

                        저 또한 꼭 다시 한번 느껴보고자 템플스테이를 하러 올 것입니다.

                        이런 좋은 경험을 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년 12월 30일   *자운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