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이 다 떨어진 나무 사이 사이엔

                          깨어질듯 파란 하늘이 들어 찼습니다.

                          눈이 시리지 않는 겨울 햇살과 함께요 ~

                         

                          각자 다른 도시에 살고 일을 하는지라

                          자주 만나지는 못하지만 세월이 흘러

                          마주한 미소가 참 편해진 친구분들과

                          다정한 오누이 ~

                          따뜻하기도 하고 맘 한구석은 아프기도한 만남 이었습니다.

 

 

 

 

 

 

 

 

 

 

 

 

 

 

 

 

                          마음이 평화로워지는 1박 2일 이었습니다.

 

                   좋은 친구들과 1박 2일 처음 템플스테이를 하면서

 

                        휴식형으로 쉬로 온다는 느낌으로 왔는데

 

                        막상 와보니 스님의 따뜻한 말씀과 정성이 담긴 음식과

 

                        108배, 산행 모든게 감사하고 너무 좋았습니다.

 

                        다음에도 좋은 사람들과 꼭 다시 한번 와보고 싶습니다.

 

                        스님, 1박 2일 감사하고 행복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다시 뵐께요.

 

                                                2019년, 12월, 8일

 

 

 

 

 

 

 

 

                              

                                    숲길 포행중 전망대에서

                                  마시는 따뜻한 인도식 밀크티 한잔과 (짜이) 호박떡

                                  생강향이 나는 차에 반응이 참 좋았습니다.

                                 

 

                                 ** 짜이 만드는 방법 - 먼저 생강편을 물에다 끓이다

                                                             짜이용 가루홍차, 잎홍차, 우유, 설탕을

                                                             넣고 적당히 달달하게 끓여줌

                                                             (물과 우유 비율은 개인 취향대로)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