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검정 고무신은 차가워진 날씨에 발이 시려워

                         털고무신을 준비하게 되었답니다.

                         이건 어린이 사이즈가 안나와 아이들이 서운해 할것 같아요 ~

 

                         그리고 잘못 배송된 빨강이 두개까지

                         쉽게 찾을수 있게 발사이즈를 뒷면에 적어 두고

                         신발장 나무판도 새로이 ~ ~

                         예성이가 도와준 덕에 칠도 이쁘고 빨리 끝났습니다.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 천왕봉  (0) 2019.12.25
동지 새알심 빚기 ~  (0) 2019.12.23
겨울 털고무신 준비했어요 ~  (0) 2019.12.09
아흔 할아버지의 만다라  (0) 2019.11.26
지금 문수암은  (0) 2019.11.19
만추의 하룻밤 ~ 문수암에서 템플스테이  (0) 2019.11.11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