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 문수암의 마스코트는 단연 보리 입니다.

         두달만에 다시 온 서우 서준이는 보리 곁을 떠나지 못하고

         또 하나 둘씩 보리곁에 둘러앉게 된답니다.

         유별나게 인형을 좋아하는데 요즘 가장 애착하는 인형은 

         마산에 사는 아정이가 준 지방이

         하도 물고 다니다 보니 팔도 한쪽 떨어지고 옆구리는

         몇번을 기웠는지요 ,,, 

         

         

 

 

 

 

                          앞산 마지막 단풍은 더 물이 들고

                          바람 찬 하늘위로

                          가벼워진 낙엽이 날아다니고 있습니다.

 

                          색 고운 감도 깎아 달아두고

                          구수하게 삶아진 콩으로 메주도 만들고요 ~

                         

 

 

 

 

 

 

 

 

 

 

 

 

 

 

 

 

 

 

 

 

 

 

 

 

 

 

 

 

 

 

 

                          셋 친구도 다녀 가시고

                          오래된 고등학교 동창끼리도 다녀가고

                          혼자서도

                          그리고 김해에서 다정한 부부도 다녀 가셨네요 ~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