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히 제 자신을 돌아본 시간 여행

 

                        템플스테이 첫 경험을 이곳 문수암에서 하게 되어 행복했습니다.

                        일박 이일이라는 짧게 머물다 가는 모든 사람을 스님께서는

                        이름을 기억하고 불러주시는 모습에 감명 받았습니다.

                        평소에 사찰에 가도 스님과 담소를 나눠 본적이 없었는데

                          이번 템플스테이를 통하여 스님과 차담, 산행을 할수 있어서

                          너무나도 뜻 깊었습니다.

                     

                          음식또한 정갈하고 깔끔하고 숙소내에 이부자리등 청결에

                          힘써주신 정성에 머무는동안 편안하고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문수암 마스코트 보리 덕분에 다른 사람들과도

                          빨리 친해질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백팔배와 예불을 하면서 제 자신을 돌이켜 볼 수 있었던

                          시간을 가질수 있어 좋았습니다.

                          짧은 시간 많은 걸 얻어가는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1월 17일   - 선하씨

 

 

 

 

 

 

 

 

 

 

 

 

 

 

 

 

                              틈바구니

                          일과 집을 반복하는 일상을 살며 매일 무언갈 해야 할것 같아 고민했다.

                          퇴근후의 시간, 또는 주말이나 조금 남는 틈바구니에도

                          뭔가 끼워넣지 않으면 아까워 견딜수가 없었다.

                          여행계획을 세워 떠나고 다 읽지도 못할 책을 사 한켠에 두고

                          일상을 쪼개어 어떻게든 구석구석 채워 넣어야만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을것 같았다.

 

                          이번 템플스테이 역시 그러한 마음에서 비롯된 여행에 가깝다.

                          일박이일의 짧은 여정으로 깨달음을 얻고 고민이나 응어리를

                          내려놓을 수 있었다기엔 조금 부끄럽다.

                          다만 나는 빈틈없이 채워지길 바라는 일상

                          기어코 무언가 찾아내어 벌려놓는 일들이

                          나를 얼마나 압박헤 조이고 있었는지를 알았다.

 

                          머무는 동안 낙엽이 떨어지는 순간, 물이 흐르는 소리,

                          그 모든게 지나가는 것을 보고만 있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괜찮은 거구나 싶은 마음이 들었다.

                          다시 살아가며 또 다시 두겹세겹 계획을 쌓고 빈틈을 메꾸려 들때

                          이곳에서의 틈바구니같은 시간을 떠올리게 될것 같다.

 

                                                          11월 17일    스물일곱살 - 진이

 

                        

 

 

 

 

 

 

 

 

 

 

 

 

                         디톡스

                    도시에 있을때는 보이지 않던 계절

                         문수암에서 가을을 만끽하고 갑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암자에 앉아 지리산 단풍구경만 바라보았을 뿐인데

                         마음속에 가득 차 있던 먼지를 털어낸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채식주의자 10년차인데

                         도시에서 탄수화물만 먹고 지냈다면

                         여기서 건강한 채식 즐기고 디톡스 한것 같아요.

                         불심은 밥심이다 !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