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로웠다.

                        아름다웠다.

                        시원하였다 ~

 

                        향기로운 쉼터에서 내 이야기를 들어주시는

                        스님과 다른사람 사는 이야기를 들으며

                        조금 슬픈 얘기엔 눈물도 났고, 그래 내려 놓으면

                        이렇게 편한걸 ~

                        다른사람 얘기와 구아바차, 커피향기가 코끝에 아른합니다.

 

                        아름다웠다 ~

                        대웅전도 꽃비마당도 뒷편 산의 단풍도

                        처마끝에 달린 말라가는 감도 아름다웠지만

                        저녁, 아침 정성이 담긴 자연 공양이 제일로

                        아름다웠습니다.

                        최고의 엄마맛 공양 !!

 

                        시원하였습니다. ~

                        흐린 하늘과 이른 바보길 산책

                        저 구름밑에 숨은 천왕봉 산자락,

                        시원한 공기를 마시며 여든 어머님과 여동생들도 함께

                        와봐야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작게 들리는 풍경소리를 들으며

                        다음 만남을 기약합니다.

          

 

                                          미희,꼭지,순임 부산에서

 

                                                 문수암 다녀가다 ~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힐 링  (0) 2019.11.19
늦가을~ 길찾는 청춘들의 템플스테이 ~  (0) 2019.11.18
가을을 바보 (바라보기 )하다.  (1) 2019.11.18
힐링 ~ November  (0) 2019.11.15
나 자신과 친숙(타인과의 어울림)  (0) 2019.11.11
11월,, 낙엽을 밟으며 템플스테이  (1) 2019.11.03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20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