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 3일이 길지도 짧지도 않은 적당한

                       시간 이었던것 같다.

                     

                       내가 과거를 살았고 현재를 살고 있으며 미래도 살 것이지만

                       내가 죽는 순간에 난 또 그렇게 생각할것 같다.

                       내 생애가 길지도 짧지도 않은 적당한 세월이었다고 . . .

 

                       이곳에 오면 나만을 생각하고 나를 위해서만 살것 같았는데

                       이곳 역시 사람들과 같이 이야기하고

                       같이 차를 마시고 같이 밥을먹는 생활

                       사람들과 어울리고 그들과 같이 이 생애를 살아가야 한다는것을. . .

                       내일, 아니 오늘 오후에 집에 도착해서 만나는 식구들

                       만나는 직장 동료들을 좀 더 편한 맘으로 대할수 있을것 같다.

 

                       스님!

                       담에 울 아들들 꼭 템플스테이 보낼께요!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