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여마당/템플스테이 갤러리

11월,, 낙엽을 밟으며 템플스테이

by 문수암 2019. 11. 3.

 

 

 

 

 

 

         -- 인생 돌아보기 ?

 

         템플스테이란 이름만 듣고 선뜻 해보겠다는 생각을 못했었는데

         우연한 계기로 참여 하게된 사찰에서의 하루는

         저의 인생에서 오래도록 기억될 하루 였습니다.

         108 배를 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동안 살아 오면서 사람들을 험담하기도 하고 나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서 이기적인 마음으로 인생을 허비한것 같아

         부끄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님께서 해주신 말씀 하나 하나 기억하며 보람된 인생을

         살아 보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다음번엔 책 한권 다 읽고 가도록

         또 자주 찾아 뵙겠습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된 이번 하룻밤을

         오래 오래 마음속에 새기겠습니다.

 

 

 

 

       

 

 

 

 

 

 

 

 

 

 

 

 

 

 

 

 

 

 

 

                        좋았어요 !

 

                      TV 에서 템플스테이가 나와서

                      단순히 재미 있어보여 신청 했었는데

                      생각보다 훨씬 좋았어요.

           

                      오랜만에 생각을 많이 할수 있었고

                      생각을 비울수도 있었습니다.

                      다음에도 오고 싶어요 !!

                      밥도 참 맛있어요 !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