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들려오던, 내 귓가에서 조용히 맴돌던,

                          맑은 물소리를 떠나는 것이 조금은 아쉽다.

                          조금 바쁘면서도 어쩌면 느슨했던 이틀이 짧게 느껴진다.

                          내가 맺은 인연으로 이곳에 오게됨에 감사하며 또 감사하다.

                          잠깐 동안이었지만 이렇게 좋은 사란들과 함께하고 서로를

                          감사하게 대할 수 있었음에 더더욱 좋았다.

                          큰 절이 아닌 작은 절이었음에 스님과도 깊은 시간을 나누게 되어서

                          다가가기 쉬웠고 편했다.

                          숙소는 흙집이어서 더 좋았고 따뜻하고 조용히 웃으며 하루를 마무리 했다.

                          . . .  절에서는 스님들의 그림을 엿볼 수 있었는데 그림을 보며

                         아름다운 이곳에 내가 발자취를 남기고 가게 되어서 다행이었다.

 

                         스님들께서는 다들 친절하였고, 서로에게 대하는 법을 알려 주셨다.

                         이 절이 아름다웠던 이유는 자연, 많은 사람보다 적은 사람들의

                         웃음으로 가득 차 있어서 그랬다.

 

                                                   열두살 예성이가 - - -

              

 

 

 

 

 

 

 

 

 

 

 

                 우리에게 주는 따뜻한 힐링

 

           9월에 처음으로 와봤던 문수암을 다시 3박 4일로

           5세 딸과 재방문 하였는데,,,  역시나 따뜻하고

           감싸 안아주는 듯한 문수암의 풍경과,

           너무도 따뜻하게 우리를 맞아주는 스님분들 덕분에 마치

           고향에 오랫만에 온 듯한 느낌을 받았다.

           3박 4일 동안 새롭게 오신 분들과 얘기도 많이하고

           또 지우도 너무 예뻐 해주셔서 우리 둘에게는 따뜻한 힐링의

           시간이 되었던것 같다.

           이번엔 날씨가 좋아 이틀동안 산행도 하였는데

           5세 딸이 같이 두시간을 걷는걸 보니 너무 감동스럽고

           한편으로 내가 좋은 경험을 시켜 준것 같아 뿌듯하였다.

           특히 우리의 친구 보리가 항상 함께 해줘서 너무 너무 좋았다.

           이제는 한달에 한번씩 시간을 내서 둘이 와 볼까 한다.

           우리 가족의 전통처럼 늘 찾는 곳이 생긴것 같아

           너무 행복한 마음이다.

           또 3박 4일이 너무 짧은 느낌이 들어 아쉽기도 하다.

 

           11월에 또 보자 ,,,  문수암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