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

   

               작년에 우연히 왔다가 너무 좋아서

               올해는 친구와 같이 방문 하였다.

               너무 지쳐 있어서 그저 아무것도 안하고

               자연속에 있고 싶었던것 같다.

 

               어제는 거의 누워 쉬었고 오늘은 둘렛길을 걷고 왔다.

               좀 힘들었지만 계곡도 멋있고 땀이 적당히 나니 개운하고 좋았다.

              

               그리고 이틀 내내 밥이 너무 맛있었다.

               손이 많이 가는 정성스러운 반찬에 매 끼가

               힐링 되는것 같았다.

               작년과 같이 왔지만 올해는 색다르고 다시 새로웠다.

               잘 쉬고 가서 감사한 마음뿐이다.

 

               스님, 보살님 바라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쉬다 갑니다.

               푸근한 고향 갔다오는 기분입니다.

 

 

                                           가을날 친구와 오셨던 분이....

              

               

 

 

 

 

 

 

 

 

 

 

 

 

 

 

 

 

 

 

 

 

 

 

 

 

 

 

'참여마당 > 문수암사진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템플 방사 외관을 단청 했어요 ~ `  (0) 2019.10.07
바라 보고 바라 보기  (0) 2019.09.30
쉼 . . .  (0) 2019.09.28
너에게 반하다 산청 문수암  (0) 2019.09.02
여름 공양 특별전  (0) 2019.08.13
검정 꽃고무신  (0) 2019.07.22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