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야, 아무거나 먹지 말고 잘 흥분하지 마라

 

처음엔 절이라 뭐 5시간 동안 앉아 있고 절만 할 줄 알았다.

내가 제일 재미있었던 것은 보리랑 아침에 산책을 했던 것이다.

나는 걸어가는 걸 싫어하지만 보리랑 산책을 하니 정말 재미있었다.

그리고 108배도 처음엔 지루할 것 같았지만 정말 재미있었다.

보리는 다음에도 보고 싶다.

 

신기하다

처음에 올라올 때부터 힘들었다.

처음 보리를 만났을 때 귀여웠다.

건물 모양이 신기했다. 내부도 특이한 그림이 있었다.

저녁밥에 돈가스가 나왔는데 콩 고기였다는 게 신기했다.

절을 108번 하는 게 제일 힘들었다.

아침 산책은 힘들었다. 그리고 목 베개를 받아서 좋았다.

 

부처님에 대해 배우는 곳

보리를 처음 만나서 무서웠는데 같이 놀고 산책하고 그래서 보리가 너무 귀여웠다.

보리를 보니 나도 보리처럼 착한 강아지를 키우고 싶었다.

보리는 시각 장애인을 도와주는 안내견이다.

보리는 너무 착하고 귀여웠다.

-의령 다문화 센터 여름 템플스테이 후기, 2019년 7월31일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젓한 아홉 살 성민이  (0) 2019.08.09
아버지와 둘이서 첫 여행, 소중한 경험  (0) 2019.08.07
보리야, ... 흥분하지 마라  (0) 2019.08.01
마음을 그리다  (0) 2019.07.25
완벽한 휴식  (0) 2019.07.18
또 다른 보금자리  (0) 2019.07.14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