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에서 간호사 선생님이 문수암 템플스테이에 왔습니다.

지난 해에도 씩씩하게 혼자 왔는데 이번에도 혼자 비와 함께 왔습니다.

 

비가 오는 날씨여서 올 수 있으려나 걱정을 했는데 기우였습니다.

비를 넘어서 문수암에 혼자 온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2박 3일 동안 기와 만다라도 체험하고 검정 고무신에 보라 꽃도 그렸습니다.

검정색과 노랑 그리고 파랑과 주황이라는 대비가 비를 넘어 문수암 템플스테이에

온 이유를 말해주는 듯 합니다.

 

세상 사는 일이 누구에게 쉬울까요?

어렵고 복잡해질수록 잠시 떨어져서 그저 바라보는 여행자로

문수암에서 지내다 가도 좋겠습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와 둘이서 첫 여행, 소중한 경험  (0) 2019.08.07
보리야, ... 흥분하지 마라  (0) 2019.08.01
마음을 그리다  (0) 2019.07.25
완벽한 휴식  (0) 2019.07.18
또 다른 보금자리  (0) 2019.07.14
나를 위한 여행  (0) 2019.07.07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