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로 진행된 이번 문수암 템플스테이 덕분에

스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특별한 경험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여러 고민과 걱정으로 머리가 어지럽고 무거웠는데

템플스테이를 마치고 돌아가는 지금 

어느 정도 심리적인 안정을 되찾고 정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첫째날 명상수업을 마치고 스님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눈 것이

참 고마운 순간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스님의 배려로 한 시간 가량 홀로 빗소리를 들으며 명상한 것이

제가 앞으로 맞서가야 할 삶의 문제를 해쳐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맛있는 절밥과 보리와 아름다운 문수암에서 

따뜻함을 느끼고 돌아갑니다.

감사합니다.


 

'참여마당 > 체험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만나다  (0) 2019.06.23
보리랑 노닐고, 보리수랑 노닐고 ^^  (0) 2019.06.23
바르게 바라보기  (0) 2019.06.18
여유, 휴식  (0) 2019.06.11
기억  (0) 2019.06.07
더 머물고 싶은 곳  (0) 2019.06.01
Posted by 있는 그대로 바라보다! 문수암

댓글을 달아 주세요